전통한지 세계문화유산 등재 자문단 꾸린다

한지장과 한지 전문가, 학계 전문가들로 꾸려

이정민 기자

작성 2020.09.15 10:32 수정 2020.09.15 10:50

전통한지 세계화와 원형 보존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전통한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가칭)전통한지 세계문화유산화 자문단을 구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한지장과 한지 전문가, 학계 전문가들로 꾸려지는 전통한지 세계문화유산화 자문단은 한지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전주시는 또 한지 생산 지자체들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한지 원형 연구, 국내외 세미나 개최, 한지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대국민 서명운동 등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루브르박물관에 소장된 막시밀리앙 2세 책상을 복원하고 로마 교황청 기록물을 한지로 복본하고 교황에게 전달한 데 이어 최근에는 이탈리아 지류복원 전문기관으로부터 전주한지가 문화재 복원용지로 적합하다는 인증을 획득하는 등 한지 세계화를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이정민 기자

Copyrights ⓒ 코스미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정민기자 뉴스보기